여기는 칼럼/리뷰 형식으로 진행하는 블로그 입니다. 아이폰관련 소식을 듣고 싶으시거나 서로 의견을 교환하고 싶으시면 http://littlecandle.co.kr 로 오세요~
black_H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2010.09.05 23:06 아이폰




newsis에서 재미있는 기사를 보았습니다. 

왜 최근 타블렛PC 제품군(저는 웹패드라고 부르고 싶습니다.) 들이 인기를 끌고 있는지에 대한 기사이죠.
기자는 '무선 네트워크 망이 좋아져서 사람들에게 인기를 얻게 되었다' 라고 얘기하지만 저는 그것이 감히 '틀렸다' 라고 얘기하고 싶습니다. 

물론 무선 네트워크망의 가격이 현실적이 되어 모바일 기기에서 본격적으로 사용하게 되면 분명 도움이 되긴 합니다. 스마트폰이나 타블렛PC제품군 같은 모바일 기기들을 무선이 연결되면 다른 세상이 되니까요. 하지만 절대 그게 중요한 요소가 아닙니다.

현재 아이패드가 인기를 끌고 있는 이유는 간단합니다. 드디어 타블렛 타입 기기에서 쓸만한 컨텐츠가 생겼기 때문입니다.
아직 2만 5천개 밖에 없다고요? 천만의 말씀입니다. 아이패드는 50만의 아이폰 어플들을 끌고 올 수 잇습니다.

MS가 주도한 타블렛PC는 실패했습니다. 심지어는 타블렛PC보다 1/4의 가격인 넷북이 오히려 더 잘팔렸습니다. 키보드가 없어서 불편해서 그런걸까요? 키보드 없이 사용할 수 있는 컨텐츠가 없어서 그런것일까요? 

넷북이 오히려 타블렛PC 제품군보다 소비할 컨텐츠가 더 많기 때문입니다.

기기 외관에서도 보이듯이 타블렛PC제품들은 키보드가 없거나 아주 조그맣게 있습니다. 지금까지의 PC 소프트웨어는 웹패드 제품군에서는 사용하기 힘듭니다. 불편하거든요.

하지만 아이폰은 과감히 기존 입력장치를 버리고 기기에 맞는 컨텐츠들을 쌓기 위해 많은 노력을 하였습니다. 결국 iOS에 올라간 어플리케이션의 수는 50만개가 넘는 기염을 토했습니다. 이제 iOS에서 컨텐츠가 없다는 소리는 아무도 할 수 없습니다. 

그러한 기반이 되었기 때문에 아이패드가 성공한 겁니다. 

타회사들은 조금 상황이 다릅니다. 아이패드가 닦아놓은 새로운 웹패드 시대를 편승하여 무임승차 하고 있는것 뿐입니다. 물론 그게 잘못된 것이냐 잘한 것이냐를 논하자는게 아닙니다. 저는 그게 타사 웹패드들의 약점이라고 알려주고 싶은것 뿐입니다. 

무임승차 하는 제품은 뭐 이런정도랄까요?


한국에 있는 일반인들은 아이패드가 왜 성공한지 잘 모릅니다. 왜냐면 우리나라 사람들은 컨텐츠를 소비하는 것에 익숙하지 않기 때문입니다. 때문에 하루에 5만원 정도 드는 음주비는 아깝지 않지만 3.99달러 짜리 게임은 웹에서 복사해다 씁니다. 

하지만 컨텐츠를 불법으로 쓰던 합법으로 쓰던 컨텐츠 자체가 부족하면 사용자들의 외면을 받게 됩니다. 아이패드의 성공에 힘입어 비슷해 보이는 착시현상으로 같이 판매고를 올릴수 있겠지만 다음세대 제품이 나오면 사용자들의 경험에 의해서 사용할게 없었던 제품들은 외면받게 될 것입니다. 

실제로 현재 웹패드 제품들이 호응을 얻는 이유는 '호기심' 입니다. 뭔가 단순해 보이는 패드로 이것저것 할수 있을것 같은 기대를 갖게 되는거죠. 하지만 멋모르고 산 제품에서 할수 있는게 몇개 없다면 사람들은 실망할 겁니다. 게다가 경쟁제품(아이패드)가 할수 있는 것들이 훨씬 많다는 것을 느끼게 되면 배신감 까지 느끼게 될겁니다. 일반인들은 내가 가진기기를 사용하려고 산거지 발전하는 구글에 주식을 산게 아니니까요.

결국 iOS를 사용하는 아이패드의 성공요인은 여러가지 컨텐츠를 소비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어플리케이션은 그중 하나의 예를 든것 뿐 입니다.



신고
posted by black_H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도아 2010.09.06 17:05 신고  Addr  Edit/Del  Reply

    네트워크 환경만 생각하는 사람이 있다면 아직도 아이폰이 준 교훈을 모르는 것 같습니다. 기본적으로 아이폰이나 아이패드 모두 컨텐츠가 승부를 갈랐죠.

  2. 구차니 2010.09.07 14:07 신고  Addr  Edit/Del  Reply

    웹패드라.. 적절한 용어 같기도 한데 음...
    개인적으로 타블렛 노트북을 사용하는지라(키보드 분리형/ HP TC-1100) 그냥 터치를 달아놓고 타블렛이라고 하면 웬지 화가나요! ㅋㅋ

    예전에 타블렛은 압력감지로 인해서 그림이라는 부분에서 특화가 되었다고 한다면, 지금의 타블렛은 two 터치와 기울기 센서의 조합으로 활용이 되는 느낌이에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