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기는 칼럼/리뷰 형식으로 진행하는 블로그 입니다. 아이폰관련 소식을 듣고 싶으시거나 서로 의견을 교환하고 싶으시면 http://littlecandle.co.kr 로 오세요~
black_H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2010.06.08 23:34 아이폰





아이폰을 폄하하는 사람들은 '아이폰의 모든 기능이 이미 존재하는 기술들이고 심지어 있어야 할 기능이 빠진 불편한 폰을 좋아하는 광신도들이 있다' 고 합니다. 

하지만 그러한 사람들의 비난과는 달리 아이폰은 닫혀진 단일 플랫폼으로(그것도 1년에 한번 나올까 말까한 하드웨어를 가지고) 순식간에 전체 스마트폰 시장의 50%정도로 점유율을 높여가고 있습니다. 심지어 아이패드는 70일만에 200만대를 팔았습니다.

어이쿠 ... 전세계에 아무 이유없이 아이폰과 아이패드에 열광하는 미친 광신도들이 삼천만은 되겠네요...

어떤 현상이 발생했을때(이경우 아이폰의 선전이겠죠) 그것을 멍청한 짓으로 일축하는 것 보다는 이유를 밝혀보는게 훨씬 과학적이며 논리적인 자세일 겁니다. 실제로 아이폰은 스마트폰의 점유율을 뺐어가는 것 외에도 스마트폰 시장 자체를 견인하고 있습니다. 

자 그럼 본론으로 들어가 봅시다. 왜 세상에 '다 있는' 기능의 신생 스마트폰인 아이폰이 나온지 3년만에 스마트폰 시장 파이의 큰 부분을 차지하고 있을까요? 

가장 큰 이유중 하나는 사용편의성을 들 수 있습니다. 



저는 PDA와 스마트폰, 그리고 HPC를 10년 가까이 다뤄봤지만 새로운 기종이 생길때마다 소프트웨어를 구할곳을 열심히 찾아 다녀야 하고, 사용법을 익히지 않으면 시간이 지남에 따라 느려지고 다운되기도 합니다. 윈도우 모바일의 설정은 컴퓨터 초보자가 다룰 수 있는 수준이 아닙니다 사실..

그런 윈도우 모바일 스마트폰을 다른이에게 사용법을 가르쳐주려고 하면 사실 저도 막막합니다. 우선 어플이 깔리는 장점이 있긴한데 어디서 받아야 할지 막막하기 때문이죠.....

하지만 아이폰은 컴퓨터에 '컴'자도 모르는 여성분에게 크게 어렵지 않게 가르쳐 줬습니다. 아이튠즈 계정 만드는법에서 좀 진땀뺐지만 윈도우 모바일 어플 공유하는 커뮤니티 부터 가르쳐 주는것보다는 매우 쉬웠죠.

실제로 아이폰은 사용자가 어떻게 사용할지에 대해서 많이 고민한 흔적이 보입니다. 멀티테스킹이 안됨에도 불구하고(iOS 4 이전) 어플 개발단에서 홈버튼이 눌릴것에 대비하여 모든 세팅이나 진행사항을 자동저장 해두도록 권장하여 어플을 도중에 종료시켜도 되기에 멀티 테스킹이 없는 불편함을 상쇄할 수 있었습니다. 

그리고 꼭 백그라운드 사용이 필요하다면 푸쉬 알림을 사용할 수도 있었죠.

어플 설치와 제거는 쉽고 여러 어플의 인터페이스도 통일성을 가져 어떤 어플을 설치하든 비슷한 인터페이스와 사용성을 가지게 됩니다. 이 차이는 매우 크죠. 

사실 애플이 인터페이스 모양에 신경쓰지 않았다면 거의 대부분의 개발자들이 더 이쁜 인터페이스를 만드려고 통일성을 크게 해쳤을 겁니다. 하지만 애플이 많은 시간 인터페이스에 투자하여 SDK로 제공하자 개발자들은 굳이 애플의 인터페이스를 거스를 만한 제품을 만들지 않았습니다(게임은 제외합니다). 이는 그만큼 선택된 과학적이고 간결한 인터페이스이기 때문에 한마디로 '허접해' 보이지 않기 때문이죠.

다음은 어플 입니다.



윈도우 모바일은 소프트웨어 개발자의 입장으로 보아서는 '돈' 이 안됩니다. 물론 초기 시장이 작은 이유도 있었지만 모바일 어플을 제대로 공급하여 소비될 수 있는 시장자체가 부족했습니다. 그에대해 MS는 SDK를 만드는것 이외에 아무런 조치도 취하지 않았습니다. 

물론 PC에서는 그런것이 없어도 상관없었습니다. PC에서 사용하는 어플리케이션들은 패키지 시장도 있고 인지있는 어플들도 있었습니다. 하지만 스마트폰의 사용상 스마트폰 전용 어플을 패키지로 살 사람은 없고 공인된 어플리케이션 온라인 스토어란것도 사실 없다시피 했습니다. 

그러한 악조건은 일반 피쳐폰보다 비싸게 주고 산 사용자들을 실망시키기에 충분하며 곧 스마트폰 대신 기능이 많은 피쳐폰으로 이탈을 초래하게 됩니다. 어플이 스마트폰에서 별로 중요하다고 생각하지 않는 분들은 스마트폰의 가격대를 간과하고 계신거겠죠. 하긴 한국에서는 피쳐폰이 아이폰 만큼이나 비싼 관행아닌 관행이 있어서 잘 모를수도 있겠습니다.

마지막은 최적화 입니다.



아이폰은 소프트웨어와 하드웨어가 서로 잘 맞물려서 최적화가 잘 돼있습니다. 오히려 하드웨어가 소프트웨어에 맞춰졌다고 말할정도로 서로 완벽하게 물려 있습니다. 그래서 출시할 당시에 최고사양이 아니었음에도 부드러운 화면 전환과 프로그램 실행이 가능했습니다. 

프로그램의 최적화는 소프트웨어 개발진들이 얼마나 사용자들을 배려하였고 경영진이 그러한 것에 신경 쓰는지에 대한 지표입니다. 경영진이 물건만 팔려고 하는 성향이 강할수록 개발자는 기능구현에 급급한 경향이 커집니다. 

결국 아이폰은 조금 더 사용자에게 다가가려는 의지를 보여줬고 그러한 상황은 스마트폰이라는 어려운 물건의 구매욕구를 불러 일으키는 원동력이 되었습니다.

물론 애플이 모든것에서 그러리라고는 보장할 수 없습니다. 하지만 단지 애플 제품들이 디자인이 이뻐서 빠돌이가 생겼을거라는 추측만 하는것은 그러한 제품의 장점을 제대로 보지 못하게 합니다. 모든것에는 장단점이 있고 시장에 새로운 트랜드로 떠오른 제품을 단순히 팬보이들의 광분으로 생각한다면 그것에서 무엇을 배울 수 있을까요.. 최소한 올바른 지성인이라면 왜 애플제품이 소위 말하는 '빠돌이'를 양산했는지에 대해서라도 좀 고찰해 볼 필요가 있었을 겁니다. 



신고
posted by black_H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erte 2010.06.09 00:35 신고  Addr  Edit/Del  Reply

    아무래도 나름 디자인쪽이다 보니 저도 저런 배려가 너무 눈에 보이던데, 그런 쪽으로 훈련되지 않은 사람들에게는 아무래도 잘 안보이는 것 같습니다.

    어쨌든, 이제 지를 일만 남았군요 ㅎ

    • black_H 2010.06.09 00:59 신고  Addr  Edit/Del

      그래도 써보면 알지 않을까 싶은데 한번 건드려보지도 않은것 같습니다^^

      Ready to buy 입니다 ㅋ

  2. 구차니 2010.06.09 10:33 신고  Addr  Edit/Del  Reply

    확실히 사용자를 위한 제품이긴 하지만
    규모가 거대해져 가면서 마왕으로 업그레이드 중인 느낌이라 어떻게 될지는 좀 모호한 감이 있어요.
    솔찍히 개발자 입장에서 안정적인 플랫폼(버전에 신경안써도 되는 느린 버전업의)이 매력적이긴해요

    개발환경과 테스트환경이 100% 일치하는
    다른 경우를 고려하지 않아도 되는 플랫폼의 장점은 정말 이루말할수도, 가치를 잴수도 없겠죠.

    이 프로그램 봐라 내꺼에는 잘되잖냐. 니꺼에서는 왜 안되냐? 라고 실갱이 할 필요도 없이 같은 아이폰이니까 내꺼에서 돌면 니껏도 당연히 되지~! 라는게 성립되니 말이죠.

    • black_H 2010.06.09 10:38 신고  Addr  Edit/Del

      뭐 그래도 입지를 뺐기지 않기 위해서 열심히 개선을 하는 모습을 봐서는 당분간은 왕좌를 차지하지 않을까 싶습니다^^

      호환 100% 플랫폼은 개발자들에게 정말 매력적이죠^^

  3. 이런 2010.06.10 19:03 신고  Addr  Edit/Del  Reply

    제목 보고 발끈해서 들어왔다가..^^;;ㅎㅎ

    • black_H 2010.06.11 09:34 신고  Addr  Edit/Del

      저런 내용의 글을 읽고 홧김에 쓴 글입니다 ^^;
      정확히 얘기하면 제목의 이야기를 하는 분들에게 이해를 돕기 위해서 글을 쓴것이죠...
      생각해 보니 본의아니게 낚시가 되버렸네요 ㅋ

  4. 3GS 2010.07.04 03:37 신고  Addr  Edit/Del  Reply

    아이폰의 시작이자 성공요인은 음반 입니다. 2G때만해도 위에 열거한 장점은 없었습니다. 초기 MP3음반 마켓 장악 후 3G/3GS에서 부터 위 장점이 생긴것이지 아이폰 초반엔 음악 제외해버리면 쓸 이유가 없는 그저그런 폰으로 시작했습니다. 다들 앱스토어 예기만 하는데. 음반 콘텐츠가 비중이 더 컸고 여전히 그 비중이 큽니다.

    • black_H 2010.07.05 08:33 신고  Addr  Edit/Del

      물론 거대한 아이튠즈 MP3시장이 견인을 해준건 요소중 하나임에 분명하지만 애초에 아이튠즈 때문만이라고 보기 어려운것은 이미 동종의 대용량 아이팟 클래식과 작고 가벼운 나노시장이 있는데 8기가짜리 핸드폰인 아이폰을 MP3가 전부 견인하기에는 메리트가 좀 떨어지죠...
      어쨌든 요소중 하나지만 위에 제가 쓴 글을 모두 폄하하기에는 인터페이스의 속도와 미려함을 무시할수 없었습니다.

      저도 아이팟터치 1,2 세대를 예약구매 해봐서 그당시 국 내외 분위기는 잘~ 알고 있답니다 :)

  5. Lawyer Marketing 2011.08.17 20:46 신고  Addr  Edit/Del  Reply

    당신은 아래의 훌륭한 일들을 할 수도 있습니다. 내 배우자와 나는 부모의 대다수가 블로그 게시물을 믿을 수 발견과 함께 그들에 대한 연구를 달성. 당신이 중요한 상황에서 함께 기억뿐만 아니라 속도, 통과하기 때문에 서류를 취득.


티스토리 툴바